사랑스런 초록이와 함께 한 감동적인 일기

 제가 동물 의료 집착하는지 대하여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몇년 전 오랫동안 기르 강아지 “초“이를 었습니다.

지금 소개하려고 하는 편지의 내용은 나 친여동생  입니다.
“내강아지 초록과의 추억
초록이가 세상을 떠난 것은 지금으로부터 6년 입니다.

차도 인적 없던 잔잔한 설날 아침이었습니다.
어디에서인가 쿠옴, 크우ー은 가느다란  짖는 소리 들리
 베란다에서  목소리 주인공 찾아 보
조금 떨어진 골목 굉장히 작은  강아지 아장 아장 걸으며,움직이는 것 보였습니다.

 쏜살같이 으로 달려가 떨고 있는 한마리 강아지 웃옷  감싸 안아
 데리 왔습니다.
그것 초록이와의  만남입니다.

부드러운  짧았고,  등에는 엷은 무늬가 있었습니다.
 새까만 눈동자 형언 할수 없이 사랑스럽고, 유리처럼 반짝 반짝 빛나고 었습니다.
초록이는 생후1주일? 2주일?정도 크기였습니다.

부모님께 초록이를 키우고 다고 몇번이나 말씀을 드렸지만우리 집에서는 안돼라고 꾸중섞인 말을 들었었습니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전화 해서 강아지 키울 생각 없냐고 물었지만, 모두가 키울 형편이 안된다고 했습니다.

울면서 초록이 감싸안고 무작정 으로 나왔습니다.
근처 주택가 따라 걸으며 초록이를 맡길 곳을 찾기로 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스스로 생각할 수 는 일이에요.
근처라고는 하지만 말할 곳 없이   직접 찾아 다닌 다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죠!

그때 필사적이여서 시간 흐르는 것  계속 걷고 또 었습니다.
정신 들어 보니 완전히  저물 주위가 깜깜히 어두워진거였죠,  멀리까지  었습니다.

그러나 기를  하나 없었습니다.
 초록이 어쩌지.. 어떻게 해야할까? 이대로 집에 돌아가면 아버지에게 혼날 게 분명 한데

초록이를 바라보며 처음 했던 말이였습니다.

보호해 주고 싶었지만 방법이 없었고
에서눈 눈물만 하염없이 흘러내렸습니다.

이대로  데리  수밖에 없다고 생각 했습니다.
그리고,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어디에 가도 초록이를 맡길 만한 곳이 
  아버지 투덜거리며 대답했습니다.
 그렇구나, 시간 될 때까지  니까 어쩔 수 없이 우리 아이 되는거네라고!

 순간부터 강아지  가족 일원  것입니다.

우리 어머니께서는 초록이에게 화장실에 가서 일 보는 일을 가르치고,손을 건네는 것과 대답하는 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초록이는  모든 것을 똑똑하게 제대로 배워 갔습니다.

답장 “이라고 “멍 멍 두 대답 
 작은 답장“이라고  쉰 목소리로 작은 답장을 할 정도로 되었습니다.
 사료 외에 양배추 채 썰기 기계로 저민 소량의 고기  었습니다.

가끔 어머니는 냉장고를 들여다보며,
“초록이에게 줄 야채 !“초록이에게 줄 고기가 없네“라고 말씀하시며 장보러 는 어머니 모습   었고
아무리 야채가 비싼 시기에도 초록이 밥용으로 항상 사오셨습니다.

아침, 저녁 2회 식사 항상 야채와 고기,사료로 챙겨 주었고 씩씩하게 잘 먹어주었습니다.
일주일 한번 목욕은 아버지 시켜주셨습니다. 아버지가 목욕탕에 들어갈  함께 들어가서는
“초록아 목욕하자“라고 아버지가 초록이를 부르면,  욕실까지 달려 와주었습니다.

애기 강아지부터 조금 자랄 때까지 그리고 슬픈 이별을 하기 전까지….계속 아버지 목욕을 시켜 주셨습니다.
아침 산책 제 당번이었습니다.
초록이는 산책 할 때 다른 강아지가 아무리 어도 전혀 관심 보이지 않고
정해진 코스로 오로지 달렸습니다.
당시 학교에서 농구부 소속 있었지만
밧줄 쥔 손 힘차게 잡아도, 산책 무척 힘든 이었습니다.

어느 날 아침, 산책 도중에 목걸이 빗나가 초록이를 잃어버렸던 적 습니다.
이름 부르면서 아도 발견되지 않고..
반 울상으로  돌아갔더니, 초록이는 벌써 집으로 돌아와 아침  먹고 있었습니다.너무 신기하게도 초록이는 자기의 집을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초록이는 비 오는 날 산책 매우 싫어했어요.

일까요?
 더러워지 것이 어서입니다.
현관 도어 체인 로프  마루에서 기르 어서
산책에서 돌아오 언제나   깨끗이  었습니다.
매일 습관이 되어서 인지 발을 닦지 않으면    절대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 질퍼덕한   걷는 것을 싫어 했, 웅덩이 비켜 었습니다.

초록이와의 산책은 수없이  추억 있어서 지금 을 수 없습니다.
어느 날 새벽에 지정된 코스 조용한 주택가 이서 조깅 있었는데
멀리서 한마리 큰 개  우리 쪽을 겨냥해 달려오  보였습니다.
걷잡을 수 없이 다가와 말할수없이 굉장히 무서웠습니다.

 허스키 개가 위협 부리며 다가오 것이였습니다.
도움 구하고 싶었지만 새벽 조용한 주택가에는 사람 모습이라곤 찾아 볼수 없었습니다.
무서워 떨면서 일단 초록 안아 올리었습니다
허스키견 에게 덤벼 들었습니다.

허스키의 덩치는 일어서 170cm   다름 없을 정도로 컸습니다.
두려움 심장 두근 두근 거렸습니다.
날카로운 발톱   ,까지 깊게 파고들 정도 다리 단단히 붙잡
엄습  움직일 수  었습니다

내품에 안겨있던 초록이는   풀어  아래 내려 자신 몇배   맹수에게 맞서 나간 입니다!
 감싸 용감하 싸워  것입니다.
이런 소동 바로  주택에서 아저씨 나오셨고허스키  누르 우리를  에 넣어 었습니다.
모습 보이지 않을 때 까지 아저씨 집에서 기다렸다가, 부랴부랴 귀가했습니다.
 도착해 안심었는지 눈물이 그치지   여기저기에서는  흐르 었습니다.
초록이는  얼굴  핥으며 눈물  었습니다.
이제 괜찮! 이게 말하며 위로 ..
날 위해 용감히 싸우며 보호  해 초록아, 고마워!

초록이가 우리 집 와서부터 15년 동안 우리 가족 에서도 여러가지 변화 었습니다.
아버지 정년 퇴직,  전근,  독신 생활..
무슨 일이 있어도 어떤 에도, 초록이는 모두 마음 달래 위로하 격려해 주었습니다.
말로만이 아닌 마음  이해  었습니다.

정년 퇴직  아버지 초록이 이서 멀리 산책는 것 일과 었습니다.
에는 벚꽃이 질비한 멋진 길가를 왕복 4~5시간을 었습니다.
초록이는 아버지 건강 관리   있구나!
항상 그렇게 말했어요.

그런 어느날 초록이가 귀속 안에 병이 생겨 병원  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때문에 체력 쇠약해져 갔다고 생각합니다.
  한쪽 귀가   어 있어 아프,
아픈  으로 고개 기울이 머리 벌벌  었습니다.

병원  수술을 해야 한다는 으로 부득이 입원을 하게 었고,
처음 병원, 그리고 처음 입원, 초록이를 포함해 가족 모두가 불안했던 겁니다!
우리에게도 초록  생활 처음이였고,
걱정으로 외로워 견딜 수 없었습니다.

무사히 수술 마쳤지만 한쪽 귀는 예전 모습 전혀 변해 버렸어요.
 감이 벌어진 귀는 수술로 잘려 나간 만큼 크기 작아지 었습니다.
귀가 어떻 초록이는 초록이, 어쨌든 생명 무사하다면!
우리 초록이 퇴원 마음에서 우러나 변함 없는 애정 았습니다.
그러나 한쪽 귀는 처럼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초록이는13세로,  비해 기운이 없어지고, 식욕 떨어졌습니다.
수술 후유증인가?
연령적 인가?

그러던 어느 날은 배와 가슴 부위에 비슷한 크기의 뾰루지 같은 것이 생겼고 곪아서 고름 나왔습니다.
, 고름 나오 반복으로 전혀 좋아지지 않아 병원 데려가 했습니다.

원인 유방암 이었습니다.
아기  적이없는 암컷 다고 합니다.
 수술 위해 입원 었습니다.
이번에는 저번 다른 장기 입원.
게다가 이라는   형용할 수 을 정도로 걱정되서 우리 가족 모두는 괴로운  계속되었습니다.
병원에서 수술 종료 연락  어머니 병원 달렸갔었습니다.
초록이는  링거  었고,우리가 온 걸 알아차리고 꼬리 천천히 내려 우리  일어서려고 했어요.

견딜 수 없었습니다. 심장이 멎을만큼 너무 슬펐고,달려가 면서 감싸 안아 주었습니다.
며칠 , 조금씩 조금씩 걸어도 좋다는 의사 선생님말에
 걸음  걸음, 서투르게, 비틀거리면서
병원   몇미터지만 링거 면서 었습니다.
되풀이해가며 병원으로 들어가려 싫어하  방향으로  내딛는 것이였습니다.
차라리 이대로 데려가고 싶어!“라고 생각이 들었지만,
빨리 나아지길 바라고 바라며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달래 주었습니다.
매일 병 문안을  면회를 아주 조금씩 산책을 하곤 했습니다.

드디어 기다린 퇴원  맞이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러나  로는 예전처럼 기운차
꼬리 올려 즐겁 산책하는 초록이는    었습니다.
는 속도 급격히 떨어져 꼬리 아래 드리워진 ..

그리고 마침내 그날을  었습니다.
  나와  었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로부터 연락  다음날 아침  전철 으로 달려갔습니다.
초록이는 방석 누워 었습니다.

곁에 앉 초록이  얼굴 비벼 대다,
“초록아 조금만 더 힘을 내! 응?!힘내야 해!
그러나..
반응 없었습니다.
도 뜨지 않았습니다.

 초록이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 받아들이 못하고,
아직 따뜻한 초록이  힘껏 끌어안 미친 사람처럼 울부짖었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자지  간병 어머니  빨갛게 부어있었고, 최후 모습 말해 었습니다.
초록이는 누운  힘겹게 고개 들어 아버지에게 끄덕끄덕 3회 천천히 머리를 끄덕이며 조용히  거두었다고 합니다.

최후  다해아버지 고마워라고  !
초록 징다이지 동물 공원 묘지 잠들 습니다.
그리고 아버지 지금 매일 아침 1시간 반을 걸려 지금도 만나  갑니다.

초록이와 둘도 없이 함께 보낸 시간들 고마웠어.
15년간 정말 고마웠어.

세상 떠난  6년  이기 지만
  면서 지금 흘러나오는 눈물 멈출 수가 습니다.